Uncategorized

디지털노마드? 해외취업? 어떤 것을 선택해야하나요

“디지털노마드? 해외취업? 저는 어떤걸 선택해야할까요? ” 라는 질문을 정말 자주 받는다.

정답은 – 본인이 근본적으로 뭘 원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는 것

본인이 한 국가에 장기간 거주하는 것이 목표라면 해외취업이 맞다. 반면 본인이 여러나라를 거쳐다니며 단기간씩 살다가 한국(혹은 거주증/시민권을 획득한 있는 나라)으로 돌아가고 싶다면 디지털노마드가 맞다. 왜냐하면 디지털노마드는 거주권(residence) 과 연결되지 않기 때문이다.

필리핀 포트바튼. 이런 곳은 인터넷이 없어 일을 할 수가 없다.

“디지털노마드”는 최근 몇 년간 “랩탑과 인터넷이 있으면 어디서든지 일할 수 있는 라이프 형태” 로서 굉장히 심플하고 쿨하기만한 컨셉으로 인식된 것 같다는 게 내 주관적인 의견이다.

수많은 문제들 중에서 가장 크고 근본적인 문제는 아마도, 나의 거주지가 대체 어디인가라는 본적의 문제와 함께 세금을 어디에 내야하나 – 라는 가장 중요한 문제에 부딪히게 된다는 것.

나의 경우는 독일(Work visa/Residence)에서 한국인(Citizenship)으로 디지털노마드(?)를 하려고 하니 대체 어디에 나를 소속시켜 세금을 내야하는지 이 문제부터 곤란했다. 그런데 베를린에는 꽤나 이렇게 베를린에서 장기간 거주하는 “비유럽인 디지털노마드”들을 봐왔기 때문에 완전히 불가능해보이지는 않았고 실제로도 가능했다.

사실상 디지털 노마드들은 대부분 프리랜서의 형태인 경우가 많고, 다수의 경우 본인이 시민권을 가진 국가에 세금신고를 한다. 물론 여러 방법을 알아보고 전혀 쌩뚱맞은 곳에 살면서 그곳에 세금을 내며 디지털노마드를 하기도 하는 경우도 가끔 봤다. 어쨌든 본인의 거주지를 기준으로 세금을 내는 것이 가장 확실하다.

그렇게 나는 이전 프랑스 회사와 리모트잡으로 계약체결 당시, 독일계약으로 베이스를 두고, 언제든지 리모트가 가능한 형태의 계약을 맺었다. 독일에 거주증과 같은 효력을 가지는 장기비자가 있었기에 운이 좋았다면 좋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결국 이 회사는 계약과는 달리 운영과정에서 리모트잡에 대한 제한을 끊임없이 두게 되었고 나와 결국 얼마가지 않아 갈라서게 되었다.

그리고 이를 진행하면서도 왜 내가 아무데나 살 수 있는데 외국에..그것도 독일에 이 많은 세금을 내고 살고있나. 라는 생각이 들지 않은 것도 아니다.

리모트잡, 디지털노마드가 신조어 인만큼 회사들에서도 이에 대한 규율이 상당히 애매하고 어떻게 관리 혹은 계약해야할지 모르는 경우가 자주 있다.

그러나 한가지 당연한 사실이 있다. 쉽게 말하자면 굳이 미국에 위치한 미국회사에서 한국인인 당신에게 프랑스 비자를 내어주고 프랑스에 살면서 일하게 할 이유는 없다는 것. 즉, 리모트잡일 수록 당신에게 주어지는 기회의 폭은 어쩌면 더욱 더 좁아질 수도, 넓어질 수도..

같이 읽으면 좋은 글:

[인터뷰 기사] 행복을 찾아 스페인,프랑스,베를린에 왔어요 – 여성주의매체일다

해외취업 6년 – 그동안 휴식이 내게 가져다 준것들.

해외스타트업 취업 – 미리고려할 것들

관련 코칭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매월 선착순 3번의 세션이 오픈되며, 예약할 수 있는 날짜가 없는 경우는 예약마감된 경우입니다. 홈페이지문의 를 통해 다음달 우선예약 가능합니다. 2월은 한자리 남았습니다.

solremote-해외취업코칭가이드
해외취업
Tips, Uncategorized

공백기는 어떻게 관리해야할까?

코칭을 하면서 공백기에 대해 걱정이 많은 분들이 생각보다 꽤나 많아서 이에 대해 살짝 적어보려고 한다. 한마디로 이야기하면 “목적이 있는” 공백기라면 크게 문제가 없다는 것이 나의 개인적인 견해이다. 잠깐 쉬고 충전을 했다면 그것도 괜찮다. 내가 3개월정도 프리랜서도 뭣도 아닌 정말 휴식을 취하고 동남아 여행에서 돌아왔을 때 최종면접에서 받았던 피드백은 “이제 일할 준비가 되었구나?” 라는 환영적인 멘트였다. 회사입장에서도 사기가 다 떨어진 직원보다는, 어느정도 충전이 되고 일할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은 언제든 환영인 것 같다. 물론 회사마다 이를 보는 견해는 다르지만.

나는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회사에 몸담지 않았던 기간이 6-7개월정도 된다. 프리랜서의 형태로 있었지만 그렇지 않은 기간도 있었다. 그런데 이 사이에 3-4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이를 이력서에 실제로 적기도 했다. 돈을 벌지 않은 프로젝트도 포함시켰다.

어떤 회사 같은 경우엔 “정말 많은걸했구나. 굉장히 창의적이고 좋은 아이디어같아.”라고 좋아했다. 그런데 또 다른 회사 같은 경우엔 “너가 이런저런 소질이 많은것 같기는 한데, 사실 우리 회사에서 지향하는 소위 말해 이쪽분야에 전문가는 아닌것 같아.”라는 소리를 듣기도 했다.

내가 환영을 주로 받았던 곳은 바로 시작한 신생 스타트업, 즉 멀티태스킹이 가능하고, 비지니스를 스스로 운영해본 경력자들, 이런쪽에서는 프로젝트매니징이나 비지니스디벨롭먼트, Growth 같은 비지니스 성장관련한 제안이 많이 들어왔었고, 지금도 제안을 종종 받는다. 혹은 회사규모가 성장중에 있어 같이 성장해 나갈 의지가 있는 중소규모의 회사들이었다.

즉, 이런 사이드프로젝트 혹은 자기개발에 환영하는 회사에 들어가면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 또 회사에 들어간 이후 내가 시작한 프로젝트를 계속 가지고 갈 수 있다는 것이 보장되면 더더욱 플러스다. 유럽, 특히 독일에서는 본인이 진행하고 있는 사이드프로젝트에 대해 명확히 회사에 알려야하고, 이에 대한 동의서가 필요하다. 만약 이를 고지하지 않고 병행할 경우, 회사에서 해고되거나 해도 할말이 없다. 그러니 사전에 이런 사항은 미리미리 체크 하고 들어가길 바란다.

이런 내용에 관한 코칭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관련문의는 CONTACT FORM을 이용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