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디지털노마드? 해외취업? 어떤 것을 선택해야하나요

“디지털노마드? 해외취업? 저는 어떤걸 선택해야할까요? ” 라는 질문을 정말 자주 받는다.

정답은 – 본인이 근본적으로 뭘 원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는 것

본인이 한 국가에 장기간 거주하는 것이 목표라면 해외취업이 맞다. 반면 본인이 여러나라를 거쳐다니며 단기간씩 살다가 한국(혹은 거주증/시민권을 획득한 있는 나라)으로 돌아가고 싶다면 디지털노마드가 맞다. 왜냐하면 디지털노마드는 거주권(residence) 과 연결되지 않기 때문이다.

필리핀 포트바튼. 이런 곳은 인터넷이 없어 일을 할 수가 없다.

“디지털노마드”는 최근 몇 년간 “랩탑과 인터넷이 있으면 어디서든지 일할 수 있는 라이프 형태” 로서 굉장히 심플하고 쿨하기만한 컨셉으로 인식된 것 같다는 게 내 주관적인 의견이다.

수많은 문제들 중에서 가장 크고 근본적인 문제는 아마도, 나의 거주지가 대체 어디인가라는 본적의 문제와 함께 세금을 어디에 내야하나 – 라는 가장 중요한 문제에 부딪히게 된다는 것.

나의 경우는 독일(Work visa/Residence)에서 한국인(Citizenship)으로 디지털노마드(?)를 하려고 하니 대체 어디에 나를 소속시켜 세금을 내야하는지 이 문제부터 곤란했다. 그런데 베를린에는 꽤나 이렇게 베를린에서 장기간 거주하는 “비유럽인 디지털노마드”들을 봐왔기 때문에 완전히 불가능해보이지는 않았고 실제로도 가능했다.

사실상 디지털 노마드들은 대부분 프리랜서의 형태인 경우가 많고, 다수의 경우 본인이 시민권을 가진 국가에 세금신고를 한다. 물론 여러 방법을 알아보고 전혀 쌩뚱맞은 곳에 살면서 그곳에 세금을 내며 디지털노마드를 하기도 하는 경우도 가끔 봤다. 어쨌든 본인의 거주지를 기준으로 세금을 내는 것이 가장 확실하다.

그렇게 나는 이전 프랑스 회사와 리모트잡으로 계약체결 당시, 독일계약으로 베이스를 두고, 언제든지 리모트가 가능한 형태의 계약을 맺었다. 독일에 거주증과 같은 효력을 가지는 장기비자가 있었기에 운이 좋았다면 좋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결국 이 회사는 계약과는 달리 운영과정에서 리모트잡에 대한 제한을 끊임없이 두게 되었고 나와 결국 얼마가지 않아 갈라서게 되었다.

그리고 이를 진행하면서도 왜 내가 아무데나 살 수 있는데 외국에..그것도 독일에 이 많은 세금을 내고 살고있나. 라는 생각이 들지 않은 것도 아니다.

리모트잡, 디지털노마드가 신조어 인만큼 회사들에서도 이에 대한 규율이 상당히 애매하고 어떻게 관리 혹은 계약해야할지 모르는 경우가 자주 있다.

그러나 한가지 당연한 사실이 있다. 쉽게 말하자면 굳이 미국에 위치한 미국회사에서 한국인인 당신에게 프랑스 비자를 내어주고 프랑스에 살면서 일하게 할 이유는 없다는 것. 즉, 리모트잡일 수록 당신에게 주어지는 기회의 폭은 어쩌면 더욱 더 좁아질 수도, 넓어질 수도..

같이 읽으면 좋은 글:

[인터뷰 기사] 행복을 찾아 스페인,프랑스,베를린에 왔어요 – 여성주의매체일다

해외취업 6년 – 그동안 휴식이 내게 가져다 준것들.

해외스타트업 취업 – 미리고려할 것들

관련 코칭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매월 선착순 3번의 세션이 오픈되며, 예약할 수 있는 날짜가 없는 경우는 예약마감된 경우입니다. 홈페이지문의 를 통해 다음달 우선예약 가능합니다. 2월은 한자리 남았습니다.

solremote-해외취업코칭가이드

Leave a Reply